중국에서의 맛있는 이야기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중국에서는 공용자전거인 共享单车의 이용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이미지 출처 : Baidu)
x

한국에서 서울을 중심으로 일찍이 운영된 바 있던 공용자전거보다 진일보한 방식이다.
서울의 그것이 스태이션(Station) 방식으로, 곳곳에 설치된 스테이션에서 자전거를 꺼내어 사용하고 근처 스테이션에 반납하는 것인데,
중국의 방식은 길가에 있는 자전거를 집어타고 다니다가 목적지에 도착하면 그냥 길가에 놓고 가면 되는 것이다.
자전거에는 GPS 수신기가 설치되어 있고, 이것이 스마트폰 앱과 연동되어 근처에 사용 가능한 자전거의 위치를 알려주며, 길가에 있는 자전거는 자물쇠가 채워져 있고,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자물쇠가 해제되어 즉시 사용할 수 있다,
ㄴㅇ
다 사용한 후에는 그 자리에 세워두고 자물쇠를 채훈 후 자리를 뜨면 되는 방식이다. 사용 시간에 따라 요금이 부과되는데, 서비스 업체에 따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한시간 이용에 1위안(한화 170원)수준이므로 크게 무담되지 않는 금액이다.

이 공용자전거는 북경, 상해, 심천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데, 자전거의 나라 중국답게 애초부터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이용해오고 있지먄, 나름의 걱정들이 있었드랬다.
- 자전거를 한대 구입하는 무담, 구입해서도 그리 활용도가 높지 않다는 점.
- 자전거가 있어도 집 인이나 직장(또는 목적지)에 세워둘곳이 마땅치 않다는 점.
- 자전거 도난사건이 비일비재해 늘 신경쓰인다는 점.
이런 고민을 덜어줄 수 있다는 것이 공용자전거 빠른 확산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볼 수 있다.

단기간에 급속 보급되다보니 부작용도 생기고 있는데,
수많은 이용자 중에는 Sharing이라는 의식, 즉 다른사람을 배려하는 의식이 부족한 사람들 또한 많아서, 자기만 쓰고 타인을 ㅂ배려 안한는 것이다.
- 사용 후 자전거를 거의 버리다시피 내평겨쳐 놓거나
- 훼손하거나
- 개인 소유물화 하는 것이다.
ㄴ ㄴ
이것은 공용자전거 자체문제 뿐만 아니라, 사회문제이기도 하다.
길 가 통행방해가 안되는 곳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으면, 보기도 좋을터인데, 통행에 방해되는 곳에 버리듯이 쳐막아두면 도시미관도 해치게 된ㄷ다.
극히 일부의 문제일테고, 이런 현상을 부끄럽게 여기며 성토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일것이니 분명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
자신의 이기주의와 편의때문에 다수의 불편을 야기하는 사람은, Sharing 자체를 할 수 없도록 할 방법은 없는지 고민해볼 필요도 있다.
2016/12/13 23:47 2016/12/13 23:47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박근혜 대통령&최순실씨 스캔들에 새로이 등장한 이슈가 [최선생님에게 컨펌했나요?] 이다.

중국언론에서도 이 기사를 다루었는데, [최선생]이란 말을 중국어로 표현한 것이 눈에 띄었다.
[崔先生]이라고 하지 않고  [崔老师]라고 표현한 것이다.

[崔先生]이라 함은,
[최씨], [Mr. Ms. Mrs. 최] 와 같이 일반적인 호칭이며, 지위나 품격상 상위, 동등, 하위를 포괄하는 호칭이다.
그런데, [崔老师]는
가르치는 자, 스승님, 즉, teacher를 지칭하여, 보편적으로 나보다 격이 상위인 인물을 지칭할 때 쓰는 호칭이다.

우리말의 [최선생]을 중국어글자로 가장 가깝게 [崔先生]이라 할 수 있었을텐데
굳이 [崔老师]라고 표현한 것은 그 자체만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
한국기사에서는 덜하던 느낌이 중국기사를 보고 아 그렇구나~하고 딱! 와닿더란 말씀.
2016/11/17 22:49 2016/11/17 22:49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중국... 하면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 행렬을 떠올린다.
근래에는 충전식 배터리로 동작하는 전동자전거가 많이 보편화되어 더운 여름에 언덕길 올라가기에 땀 뻘뻘흘리며 애써 패달을 밟는 일은 덜해졌어도, 여전히 자전거는 서민들의 주요 이동수단이다.

심천시당국의 2017년 주요 도시사업중 하나로 [자전거 전용 고가도로] 건설이 발표되었다.
심천시의 특성상, 바다를 끼고 있고, 녹지가 잘 발달되어 있어, 잘만 운영되면 또다른 멋진 시설물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자동차와 보행자를 걱정할 것 없이, 자전거를 타고 바다 위를, 나무숲 사이를, 자동차가 달리는 도로 위를, 건물들의 2층, 3층 옆을 지나는 것은 참 운치있는 일일터다.
zcxdl
(이미지 출처 : sznews.com)

한국만 해도, 서울의 한강변이나, 전국의 경치좋은 곳에 나있는 자전거 전용도로도 매니아들 사이에서 순례성지인데
도심을 관통하는 심천의 자전거 전용도로도 꼭 자전거를 타고 지나고 싶은 도로가 될 듯 하다.

다만, 운영을 얼마나 잘 할 것이냐도 관건이다.
- 사람들이 보행을 하고
- 자전거를 아무데나 세워 통행을 방해하고
- 역주행과 고속주행으로 타인에 안전을 저해하고
- 고가에서 밑으로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는 등
행위가 빈번해진다면, 이 도로는 무용지물을 넘어 골칫거리로 전락할 것이다.
2016/11/17 08:35 2016/11/17 0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