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의 맛있는 이야기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코로나 19가 전세계적으로 유행이다 보니, 이 바이러스를 진정시키겠다는 목적은 모두가 동일하나
각 나라별로 지역별로 또는 단체별로도 그 방법들이 조금씩 차이가 있더라.
택시는 비닐로 앞뒤좌석 차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달음식에는 음식 만든사람, 포장한 사람, 배달하는 사람 온도 표기는 기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철 환승통로에는 사람간 간격을 유지합시다. 라는 표지를 1미터 간격으로 붙여놓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엘리베이터 타기 전에는 버튼 위에 붙어있는 티슈를 하나 꺼내서 버튼을 누르고
엘리베이터 안의 버튼은 비닐로 덮어씌워져 있고, 바닥에는 격자로 테이핑하여 한칸당 한명씩만 서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난하다 싶은 생각도 잇지만, 방역조치라는 것이, 지나친게 아딨나?
2020/04/06 18:55 2020/04/06 18:55
Pocmagar

Pomagajmy sobie nawzajem ano gdy nic bardziej błędnego możemy tudzież potrafimy. Ten pogmatwany opór szkoły poprzednio zmianą a gotowość no tak wielu osób mających na sercu dobro uczniów aż do akceptacji jednoznacznie szkodliwego zaś nieefektywnego przymusowego systemu znajduje proste. Naprawdę sens trafia w serce tudzież podnosi na duchu daje do myślenia.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심천은 일상으로 돌아가는 분위기다.
그간 오픈을 미루던 회사들도 거의다 오픈한 듯 하고, 출퇴근 지하철은 꽤 복잡해졌다.
후베이성을 제외하고 다른 지역들도 대체로 그러하다.
반면, 한국은 맹렬하게 확산되는 추세이며, 상황이 무척 엄중한 듯 하다.
그 사이사이 쉽게 듣고 볼 수 있는 얘기들이 있다.
- [우한 폐렴]이란 지역명칭 왜 못쓰게 하나, 정부가 중국 눈치 보나?
- [대구 코로나]란 지역명칭 왜 쓰나? 대구사람들 아픔은 생각안하나?
- 중국인 입국 안막고 뭐하나?
- 중국에서 한국인 입국 막는거 못풀고 뭐하나?
- 대구 봉쇄? 미친거 아니야?
- 마스크 다 중국에 퍼다주고, 정작 우리가 필요할 때 구할 수도 없다.
- 컨트롤타워가 제구실을 못하고 있다. 사과하라
- 중국 대통령인줄? 대통령 탄핵하자.
그러지 말자.
나중에 하자.
평소엔 비록 상대편이었을 지라도, 
지금 컨트롤타워가 다 맘에들진 않지만 ,잘잘못은 이 위기가 끝난 후에 엄중히 따지기로 하고, 일단 믿고 갑시다. 우선 그들을 따르고 도와줍시다...
이런 말해주는 리더십들이 왜 없냔 말이다.
바이러스는 누구편?
욕하는 자들 편도, 욕먹는 자들 편도 아니다.
모두의 적일 뿐이다.
그래서 일단 우리는 같은 편이어야 하는거다.
2020/03/02 22:36 2020/03/02 22:36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중국에서는 바이러스가 점점 사그라들고 있는데, 한국에서는 오히려 바이러스의 기세가 더 맹렬해지고 있다.
이제는 오히려 주변 중국사람들에게서 우한보다 한국에 대한 염려를 더 많이 듣는다.
물론, 내가 한국사람이기 때문이기도 하겠지.
 
한국 언론에서는, 한국인들이 중국입국 후 격리되었다는 것을 연일 보도하고 있다.
남경에서는 입국한 한국인들이 집으로 들어가는 걸 아파트 정문에서 막아 돌려보냈다지?
그러면서, [중국의 혐한]이라는 표현을 마구 섞어 놓았다.
 
한국에 있는 지인들에게 안부연락을 많이 받는다.
중국에서는 한국사람들을 이러쿵 저러쿵 한다는데 괜찮냐고, 조심하라고...
때마다 [난 주변 중국사람들에게 배려받고 도움받으며 잘 지내고 있다]고 밝게 답해주곤 한다.
 
생각해 보자.
불과 얼마전에, 고립되어 있던 우한 교민들을 데리고 올때, 우리동네에 못들어오게 해야한다고 소리높였던 사람들도,
바로 지금도, 중국인들의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소리치는 사람들도 우리다.
 
방금 우한에서 들어온 중국인 몇십명이 캐리어를 끌고 우리 아파트 문앞에 와서 들어오려 한다고 생각해보자.
기쁜 마음으로 [어서와, 이웃~!] 하며 문열어 줄 수 있는 몇이나 될까?
 
그 관점에서 보면, 아파트를 못들어오게 막은 중국인들도 우리와 다르지 않다.
남이니 이해하긴 어렵다 해도, 남이라서 쉽게 나쁜 사람으로 몰아세울 것 까지는 없잖나.
 
한국인 막은 남경주민을 욕하면서, 동시에 중국인 입국반대를 주장하는 사람은, 모순이고 단순하다.
주장은 있으되, 논리는 없고,
어려울 때일수록 상호 배려, 양보라는 기본 소양교육을 다 까먹은 사람들이다.
 
그런 사람들과는 한배를 타는 것을 가급적 피해야 한다.
풍랑이라도 몰아치면 나는 그들에 의해 쉽게 바다로 떠밀려버려질 것 같아서.
 
어렵고 힘들때 쉽게 들켜버리는 것이 마음이고 본성이다.
그렇게 까만 본성을 먹물처럼 쏘아대는 그 일부 사람들로 인해
묵묵히 기다리고 응원하고 받아들여주는 대다수 사람들의 맑은 물이 탁해지면 안되는 거다. 
2020/02/28 19:32 2020/02/28 1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