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의 맛있는 이야기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요식업의 소비를 누가 주도할까? 보통은 애아빠들이어야 하지 않나?

중국 요식업 총시장의 수요를 주도하는 계층은 80后와 90后(80년대 이후 출생자를 통칭하는 말), 즉 20대와 30대이다.
이들이 요식업계 총 소비물량의 70%를 차지한다.
sdfs
(이미지 출처 : huanqiu.com)

사회에 뛰어들어 가정을 가지기 전까지 견지해야 할 일반적인 생활태도는 [소비를 줄이고 저축을 늘리는것]
그래야 결혼하고, 집장만하고 뭐~

중국의 젊은이들은 그렇지 않은가보다. 게다가 소비도 요식업이라니...
한국도 3포시대니 뭐니 졂은세대들이 힘든가보던데, 중국도 돈 모으기는 정말 어려운가보다.
2017/07/01 00:19 2017/07/01 00:19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중국언론에 난 기사 한토막
[开车捡手机 韩国大叔部队门口撞飞21人]
이를 번역하면... [운전중 핸드폰을 줍다가, 한국 예비군부대문앞에서 21명을 치었다]는 요지의 기사를 봤다.
안타까운 소식 중에서도... 눈길 가는건 [大叔部队]라는 단어
직역하면 [아저씨부대]
우리나라의 예비군이라는 말, 중국에서는 그런 개념이 없고 생소해서 그런지 이런 표현을 썼다.
가만 생각해보니 예비군이라는 말은 국군편제상 어울리는 말이지만,
[아저씨부대]는 그냥 직관적으로 와닿는다.
각설하고,
다치신 분들 얼른 쾌차하시길...
2017/06/30 22:51 2017/06/30 22:51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GDP(국내총생산)은 그 나라의 경제력을 대변한다.
근래는 미국이 1등, 중국이 2등
그런데 1인당 국민소득을 따지면, 80등 왔다갔다 한다.
나라 전체가 돈이 많지만 인구또한 어마어마하게 많으니까, 나라전체것을 인구수로 나누면 개인별로는 워낙 낮은 수치가 나오는 것이다.
그나마도 나라 전체의 경제를 특정 계층, 특정 지역이 주도하고 있으니, 소위 80:20에 법칙처럼, 그 나머지는 오히려 빈곤에 가까운 현실에 놓여있는 셈이다.

재미있는 기사를 보았다.
중국경제를 선두에서 이끌고 있는 내노라하는 도시들의 GDP 밀도지수인데, 도시별로 평방킬로미터당 GDP가 얼마냐... 를 측정한 것이다.
심천이 1등, 그것도 압도적으로... (평방킬로미터당 9.76억위안, 한화로 환산하면 약 1천6백억원)
dh
중국의 대표도시 상해가 2등이지만 1위 심천ㅔ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중국의 행정수도 북경은 10위.

경제, 물가, 이런 얘기만 나오면 심천은 늘 상위권에 이름을 내민다.
앞서나가는 도시, 그러나 너무 빨라, 살기 무서운 도시. 심.천
2017/06/27 23:43 2017/06/27 23:43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2016년 중국 택배...
총 312.8억건 (전년비 51.4% 증가)
인구1명당 택배비로 지출한 금액 287.4 위안(한화 환산하면 약 4만6천원) (전년비 42.7% 증가)

감이 잘 오지 않는다.
1년이 365일이니까, 조금 과장하면 하루에 1억건씩 택배가 날아다녔단 얘기다.

이걸 보내고 받는 사람들도 대단하지만, 이 많은 양을 처리해내는 택배업계도 참 대단들 하다.
2017/06/27 22:33 2017/06/27 22:33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공용자전거 서비스가 Hot하고 여러 업체들이 경쟁하고 있는데
기존 업체들의 고유 이미지가 노란 자전거, 주황색, 파란색 자전거...
이런 식이다 보니
근래에는 소비자들의 눈을 끌기 위하여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개 컬러를 도색한 자전거가 등장하더니
jjg1
(이미지 출처 : sina.com)

급기야 중국인들이 너무나 좋아한다는 황금색으로 도장한 자전거까지 출현하였다.
jjg2
(이미지 출처 : 163.com)

모름지기 자전거의 색깔이나 이미지보다는 서비스의 질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이러한 색깔과 캐릭터의 경쟁이 어떤 결과를 나타낼지 주목된다.
2017/06/10 15:11 2017/06/10 15:11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한국에서 건너온 주부님들이 중국생활의 메리트 중의 하나로 꼽는 것이 분리수거 걱정 없다는거다.
음식물이든 재활용이든, 그냥 아무 비닐봉지에다가 한방에 꽉꽉 눌러담아 버리면 끝.
그마저도 상당수의 아파트는 현관문 밖이나, 비상계단 구석에 내다놓으면 아파트 미화원분들이 쥐도새도 모르게 수거를 해간다.
그얼마나 해피하냐~

중국은 쓰레기 분리수거를 않는 나라였던가?
사실 분리수거 제도 자체는 이미 2000년부터 도입되었다.
지키질 않았고, 강제하지도 않다보니, 의미 없었을 뿐.

이제 분리수거를 강제 시행한다는 발표가 났다.
그 중에서 심천이 가장 선두에 나서 시행한다는 거다.
위반하여 적발시 개인은 50~100위안 (한화 8천원~1만6천원)
기업은 1000위안 (한화 16만원)
벌금을 부과한다 한다.

17년 6월말까지 각 가정단위까지 홍보를 한다고 발표는 되었지만,
언제부터 강제 시행한다는 정확한 일자는 아직 기사로 확인되지 않는다.
*** 아래는 심천시에서 제작한 홍보물 (출처 : cz.southcn.com)
1
2
4

환경과 공동체를 생각하는 인간으로서 이 조치를 환영하고 응당 받아들이는 것이 당연지사지만,
번거로움 회피의 사소한 즐거움을 잃는다니, 아~ 왜~!!! 소리가 절로 나온다. 간사한 인간인지라~
2017/06/05 21:03 2017/06/05 21:03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심천이 중구에서 가장 인구밀도 높은 도시로 발표되었다.
평방Km당 몇명이 있느냐... 는 기준인데
심천은 5,963명이다.
가로세로 1Km의 면적에 무려 6천명이나 바글거리고 살고 있다는 것이다.
2위인 상해에 비해서도 약 두배
수도 북경에 비해서도 약 4.5배에 달한다.
안그래도 덥기로 유명한 심천인데, 이 수치를 보노라디 더 후끈후끈하다.
그 많은 인구가, 대부분 외지에서 유입된 사람이며, 대부분 젊은 층이라는 것이 또다른 특징인데,
심천이 여러모로 Hot한 도시인것만은 분명한 것 같다.
ㄴㅇㄴ
(이미지 출처 : Baidu.com)
2017/05/26 00:46 2017/05/26 00:46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심천은 젊다.
도시 탄생 후 38년이 지났다. 즉, 도시 나이가 38세이다.
2016년말 도시 인구의 평균연령이 32.5세 이다.

젊디 젊은 이도시.
활력이 넘치고, 여전히 계속 성장중인 도시.
노인들은 병에 걸리지만, 젊은이는 다친다.
이 도시, 크게 다치지 않고 멋지게 성장하길~
2017/05/25 20:36 2017/05/25 20:36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중국 사천성의 한 학교에서 시험을 치르는데, 학생 수는 2천명
시험감독 선생님은 망원경으로 감독을 한단다.
ㅈㅈ
(이미지 출처 : baidu.com)

그 많은 학생들이 한군데 한방에 다 모여서 시험을 보는 것도 특별하지만
시험자체가 주는 부담조차 클텐데
학생들이 좀 편하게 시험볼 수 있게 해주면 더 좋을것 같다.
어찌보면 학생들이 좀 안쓰러워 보이기도 하니까...
2000명 모두 좋을 결과 나오길~
2017/02/24 23:18 2017/02/24 23:18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중국에서는 공용자전거인 共享单车의 이용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이미지 출처 : Baidu)
x

한국에서 서울을 중심으로 일찍이 운영된 바 있던 공용자전거보다 진일보한 방식이다.
서울의 그것이 스태이션(Station) 방식으로, 곳곳에 설치된 스테이션에서 자전거를 꺼내어 사용하고 근처 스테이션에 반납하는 것인데,
중국의 방식은 길가에 있는 자전거를 집어타고 다니다가 목적지에 도착하면 그냥 길가에 놓고 가면 되는 것이다.
자전거에는 GPS 수신기가 설치되어 있고, 이것이 스마트폰 앱과 연동되어 근처에 사용 가능한 자전거의 위치를 알려주며, 길가에 있는 자전거는 자물쇠가 채워져 있고,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자물쇠가 해제되어 즉시 사용할 수 있다,
ㄴㅇ
다 사용한 후에는 그 자리에 세워두고 자물쇠를 채훈 후 자리를 뜨면 되는 방식이다. 사용 시간에 따라 요금이 부과되는데, 서비스 업체에 따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한시간 이용에 1위안(한화 170원)수준이므로 크게 무담되지 않는 금액이다.

이 공용자전거는 북경, 상해, 심천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데, 자전거의 나라 중국답게 애초부터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이용해오고 있지먄, 나름의 걱정들이 있었드랬다.
- 자전거를 한대 구입하는 무담, 구입해서도 그리 활용도가 높지 않다는 점.
- 자전거가 있어도 집 인이나 직장(또는 목적지)에 세워둘곳이 마땅치 않다는 점.
- 자전거 도난사건이 비일비재해 늘 신경쓰인다는 점.
이런 고민을 덜어줄 수 있다는 것이 공용자전거 빠른 확산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볼 수 있다.

단기간에 급속 보급되다보니 부작용도 생기고 있는데,
수많은 이용자 중에는 Sharing이라는 의식, 즉 다른사람을 배려하는 의식이 부족한 사람들 또한 많아서, 자기만 쓰고 타인을 ㅂ배려 안한는 것이다.
- 사용 후 자전거를 거의 버리다시피 내평겨쳐 놓거나
- 훼손하거나
- 개인 소유물화 하는 것이다.
ㄴ ㄴ
이것은 공용자전거 자체문제 뿐만 아니라, 사회문제이기도 하다.
길 가 통행방해가 안되는 곳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으면, 보기도 좋을터인데, 통행에 방해되는 곳에 버리듯이 쳐막아두면 도시미관도 해치게 된ㄷ다.
극히 일부의 문제일테고, 이런 현상을 부끄럽게 여기며 성토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일것이니 분명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
자신의 이기주의와 편의때문에 다수의 불편을 야기하는 사람은, Sharing 자체를 할 수 없도록 할 방법은 없는지 고민해볼 필요도 있다.
2016/12/13 23:47 2016/12/13 2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