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의 맛있는 이야기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사형 집행유예???
중국에만 있는 것인데, 일단 사형을 구형한 것은 맞으나, 2년동안 지켜보고 반성의 기미가 보이면 형을 낮춰주는 것이다.
(2015년 8월에 천진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사고. 사망자 165명, 부상자는 수백명에 이르는 대형폭발사고였는데, 1년여만에 이 사고의 핵심 책임자들에게 사형 집행유예 판결이 내려졌다.)
즉, 죽을죄를 진 것이 맞다고 공식적으로 만천하에 공개 확인한 것이되, 그렇다고 즉시 죽이지는 않는다.
극악의 죄에 대해서 최고의 징벌을 내림에는 거침없지만, 그렇다고, 인간적으로, 인권적으로 한번더 기회를 주는 셈이다.
이 사형집행유예가 실제로 사형 집행까지 이뤄진 사례가 거의 없다 한다. 상식적으로도 그리 될 것 같다.
사형 선고 받고 후 주어진 남은 여생 2년, 반성안하면 그게 어디 인간이냐?

우리나라는 왠지 이 제도가 있으면 안될 것 같다.
사형받을만큼 죽을 죄를 지을 빌어먹을 인간들이 너무나 늘어날 것 같고, 그들은 그 죽을죄를 짓는 것을 쉽게 생각하고 오히려 두려워하지 않을 것 같기 때문이다.
왜? 남은 2년동안 삼일절 특사, 광복절 특사, 선거라도 있으면 선거 사면… 그 때 죄를 훌훌 털고 나오면 되고,
만일 사면 기회 놓치더라도, 비선실세 동원해서 사형제 폐지하는 정도는 2년이면 충분하니까.

죄없는 사람을 묻지마 살인하는 또라이들도 죽을죄를 지은 것이겠지만,
죽고 또죽고 다시죽을 죄는 온국민의 등에 비수를 내리꽂고, 믿고 따르던 백성들의 가슴을 난도질 하는 것이다.
2016/11/10 21:54 2016/11/10 21:54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야간운전할 때 상향등을 켜면
    - 맞은편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고
    - 보행자에게 불편을 주며
    - 과도한 빛반사에 의한 시야 사각지대가 생겨
위험을 초래한다.  그래서, 일반적인 운전 상식으로는 맞은편에 운전자나 사람이 없고 외부 조명이 없어 극히 어두운 길을 운전할 때 잠깐 켜는 것이다.
중국 도로교통법에도 [시내도로 주행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상향등 사용을 제한하며, 위반시, 벌금 200위안, 벌점 3점 부과]가 명시되어 있다.

그렇지만, 워낙 자기중심적인 사고가 팽배해있는 것이 중국인지라, 내가 잘보이면 그만, 남이 불편해지는 것은 그다지 신경쓰지 않기에, 상향등 켜고 야간주행하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이게 얼마나 상대를 불편하게 하는 일인가… 를 몸소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라 판단한 것일까?
심천 교통결찰국은 재미있는 단속을 시작하였다.
상향등 켠 차량이 단속되면 그 운전자를 앉혀놓고 상향등을 켜놓은 경찰 단속차량의 불빛을 1분간 바라보게 하는 벌칙을 시행한다.
이렇게 해서라도 근절시키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엿보인다.
shd
(그림 출처 : weibo.com)

우리나라 같으면 당장 인권침해, 시력저하 등등의 논란이 있을테고, 다소 엉뚱해 보이는 조치이지만, 중국에 살다보니 오히려 이런 더 효과적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다.
2016/11/03 22:18 2016/11/03 22:18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중국의 관영매체인 CCTV1(中央电视台一) 뉴스는 우리나라의 핫이슈인 최순실씨의 국정간섭사건을 연일 주요기사로 보도하고 있다.

중국 언론에서는 사건을 박근혜 대통령의 [亲信干政事件] 또는 [亲信干政门]이라고 칭하는데 [측근의 국정간섭 게이트]라는 의미이다.

 

오늘아침 조간 뉴스에서도 사건을 주요기사로 보도하던데, 다소 흥미로왔다.

- 최순실이 긴급체포 되었습니다. 어쩌구 저쩌구… (다음 뉴스 전해드립니다)

-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10%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어쩌구 저쩌구… (다음 뉴스 전해드립니다.) : 이순간 중국뉴스 청취하고 있는 한국사람으로서 좀 부끄러워짐...

- 손석희의 JTBC 사건을 밝히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는데요, 지금 손석희는 한국 국민들이 가장 신뢰하는 인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손석희가 JTBC 이후 비정상회담, 냉장고를 부탁해, 썰전 등등을 히트시키며 JTBC채널은 인기방송채널로 자리잡았습니다. 어쩌구 저쩌구…

게다가 TV 나타난 자료화면은 JTBC라는 로고보다 손석희씨 얼굴원샷 화면, 거기다가 이름 석자를 더크게 보여주어, 이채로웠다.

그렇게 연달아 나오는 뉴스와 앵커멘트를 따라가자니, 사건과 현상보다 인물의 대비에 자연스럽게 주목하게 되더라.

JTBC 손석희 모두 자체가 미디어이고 언론인만큼, 한국에서는, CCTV와 같은 인물위주 대비되는 기사배치를 볼 수 없을것이다. JTBC 자기자신이니 안그럴테고, 타방송이나 언론매체는 JTBC 손석희씨가 경쟁매체인지라 더욱 그럴리 없을테니까.

 

신뢰성이라는 잣대로 보면 CCTV에서 보도한 인물들은 등장에 따라 양극단을 달리게 된다.

나를 포함한 우리 민초들이 언제 어느때 위정자를 포함한 사회지도층 인사들을 신뢰했었던가…

곧잘 떠오르지 않고, 되짚어볼 수록 그랬던 적이 아예 없었던 것만 확인하게 되어 답답하다.

 

그는 한국사람들이 가장 신뢰하는 사람이다…는 앵커의 말이 뇌리에 남는다.

이러다 혹시???

2016/11/02 12:02 2016/11/02 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