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의 맛있는 이야기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한국에서 건너온 주부님들이 중국생활의 메리트 중의 하나로 꼽는 것이 분리수거 걱정 없다는거다.
음식물이든 재활용이든, 그냥 아무 비닐봉지에다가 한방에 꽉꽉 눌러담아 버리면 끝.
그마저도 상당수의 아파트는 현관문 밖이나, 비상계단 구석에 내다놓으면 아파트 미화원분들이 쥐도새도 모르게 수거를 해간다.
그얼마나 해피하냐~

중국은 쓰레기 분리수거를 않는 나라였던가?
사실 분리수거 제도 자체는 이미 2000년부터 도입되었다.
지키질 않았고, 강제하지도 않다보니, 의미 없었을 뿐.

이제 분리수거를 강제 시행한다는 발표가 났다.
그 중에서 심천이 가장 선두에 나서 시행한다는 거다.
위반하여 적발시 개인은 50~100위안 (한화 8천원~1만6천원)
기업은 1000위안 (한화 16만원)
벌금을 부과한다 한다.

17년 6월말까지 각 가정단위까지 홍보를 한다고 발표는 되었지만,
언제부터 강제 시행한다는 정확한 일자는 아직 기사로 확인되지 않는다.
*** 아래는 심천시에서 제작한 홍보물 (출처 : cz.southcn.com)
1
2
4

환경과 공동체를 생각하는 인간으로서 이 조치를 환영하고 응당 받아들이는 것이 당연지사지만,
번거로움 회피의 사소한 즐거움을 잃는다니, 아~ 왜~!!! 소리가 절로 나온다. 간사한 인간인지라~
2017/06/05 21:03 2017/06/05 21:03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심천이 중구에서 가장 인구밀도 높은 도시로 발표되었다.
평방Km당 몇명이 있느냐... 는 기준인데
심천은 5,963명이다.
가로세로 1Km의 면적에 무려 6천명이나 바글거리고 살고 있다는 것이다.
2위인 상해에 비해서도 약 두배
수도 북경에 비해서도 약 4.5배에 달한다.
안그래도 덥기로 유명한 심천인데, 이 수치를 보노라디 더 후끈후끈하다.
그 많은 인구가, 대부분 외지에서 유입된 사람이며, 대부분 젊은 층이라는 것이 또다른 특징인데,
심천이 여러모로 Hot한 도시인것만은 분명한 것 같다.
ㄴㅇㄴ
(이미지 출처 : Baidu.com)
2017/05/26 00:46 2017/05/26 00:46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심천은 젊다.
도시 탄생 후 38년이 지났다. 즉, 도시 나이가 38세이다.
2016년말 도시 인구의 평균연령이 32.5세 이다.

젊디 젊은 이도시.
활력이 넘치고, 여전히 계속 성장중인 도시.
노인들은 병에 걸리지만, 젊은이는 다친다.
이 도시, 크게 다치지 않고 멋지게 성장하길~
2017/05/25 20:36 2017/05/25 2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