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의 맛있는 이야기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북경 올림픽 공식일정은 2008년 8월 8일 부터 24일 까지이다.

이와 관련하여 교통통제를 실시한다고 북경시가 발표하였는데하는데 올림픽 기간은 2주정도의 시간에 불과하지만 그 전후로의 교통통제는 거의 3개월에 걸치는 경우도 있어 좀 과하지 않나 하는 생각도 있다.
(하계 올림픽 때문만이 아니라 장애인 올림이 뒤이어 시작되는 것이 통제기간이 길어지는 이유의 하나다-정용님의 조언 참조하여 수정하였습니다.)

7월 1일 부터 9월 20일 까지 거의 석달동안
화물차, 트랙터, 저속운행차량, 삼륜차, 오토바이, 위험 물품을 실은 운송차량(소독화학품 포함)은 북경시 진입이 금지되고,
외부 차량은 국가 환경 보호국에서 발행한 녹색 스티커를 붙였을 경우만 북경 시내 진입이 가능하다.
또한
7월 20일 부터 9월 20일 까지 두달동안 북경으로 진입하는 외부차량은 차량 홀짝제를 실시하고,
7월 1일부터 7월 19일까지 북경 오환이내의 도로(오환길은 제외)와 7월 20일부터 9월 20일까지 북경 행정 구역 내의 도로에 진입하고자 하는 차량은 반드시 허가증이 있어야 운행이 가능하다.
물론 올림픽관련 차량이나 특수차량은 예외적용을 받는다.


이번에도 역시 전격적이고 강하다.

실제적이고 가시적인 action들이 실생활 곳곳에서 나타나는 것을 보니 올림픽이 임박하긴 한 모양이다.
2008/06/23 10:41 2008/06/23 10:41
laotzu

하계올림픽이 8월 8일부터 바로 이어서 장애인올림픽이 9월 6일부터 열립니다. 그래서 하계올림픽이 끝나는 시점까지는 북경시내 전역이 8월말부터는 5환이내만 이런 짝홀수 운영이 적용됩니다. 많은 사람들이 장애인올림픽에 대해서는 무관심하더군요....

Jxx

조금더 신경쓸걸 그랬네요. 저역시 무관심 ...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상해는 역시 강한 습도로 짜증스런 더위가 슬슬 횡포를 부립니다. 북경은 아직 견딜만 하시지요? ^^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어제 하룻동안 북경 올림픽이 1년 남았다고 각종 언론매체들이 시끄러웠다.
2008년 8월 8일 저녁 8시...
8이라는 숫자를 무척 좋아하는 중국인들과 딱 맞아떨어지는 날짜와 시간이다.

개막식 통감독을 맡은는 장예모 감독의 인터뷰는 그 내용을 외우고도 남을정도로 시시각각 방송되었고
마치 지금 개막이라도 하는 양 분위기 up이다.

- 중국이란 나라의 선굵은 규모와
- 중국의 인적 물적 자원 동원력과
- 지도위에 줄을 찌익 긋고 그 선을 따라 그대로 허물고 도로를 낸다는 정부당국의 무대포 정신으로 볼 때,
남은 1년동안 외형적 측면에서의 올림픽 준비와 개최에는 무리가 없을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러나, 1년으로는 도저히 개선되지 않으리라 여겨지는 것,
바로 이곳의 다소 후진적인 문화와 풍토와 생활패턴이다.
이것들은 흔히 [무질서]와 [공공의식 부재]와 [타인에 대한 배려 없음] 등으로 표현되고는 하는데,
현재의 이곳 백성들의 평소 생활 습관을 견주어, 1년 후 올림픽 당일 전세계 TV에 생중계될 중국 올림픽 현장을 미리 연상해보면

- 곳곳마다 행인들은 웃옷을 벗고 도로를 활보하고, (8월이면 한참 더울때니...)
- 경기를 치르고 난 관중석은 온통 쓰레기 범벅이고,
- 경기장 주변 도로마다 무단횡단을 일삼고,
- 경기장 입장시, 줄서기는 커녕 밀치고 새치기하고 다투고 고함지르고,
- 경기장 주차장에 진입하는 지동차들은 끼어들기와 갓길운전에 서로 경적을 울려대는...

이런 모습들이 전세계에 여과없이 노출된다면 올림픽개최국으로서 어떠한 자부와, 어떠한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까.

중국정부나 언론 스스로도 이 문제를 주지하고 있는 바,
남은 1년의 기간동안 얼만큼 해낼 수 있을지 무척 관심이 끌린다.
내심 비관적인 예상을 하고 있긴 하지만...
2007/08/09 10:21 2007/08/09 10:21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한국 떼레비서 [북경 내사랑]이라는 제목의 드라마를 시작했다.
나또 봐줬지.
드라마는 드라마일뿐 분석하지 말자!!!...
는 생각이지만 내 성격상 뜯어보지 않을 수가....

- 한국기업의 북경지사로 설정되어있는 회사 이름이 [한국전자]이다.
내가 잘 아는 회사거덩... 으흐~ 감회가 새로움.
- 거기나오는 배경이 북경이므로 등장인물은 죄다 중국말 하는데,
한채영 말하는거 보구 쪼끔 놀랬다.
발음과 어투가 꽤 좋았다.
나머지는???
대본에 있는대로 외운것이 아니라 실제 구사능력이 그정도라는 전제를 하면
한채영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북경생활에 애로사항 꽃피겠드라.
특히, 김지영의 조선족 말투는 상당히 실제와 가까웠다.
연구 많이 한듯...
- 중국인 주인공인 孫菲菲(손비비:쑨페이페이)는 주변에 물어봐도 아는 사람 전혀없드라...

그냥 묘했다.
한국 테레비서 중국말이 활개치는 드라마가 나오다니...
나를 주인공 쓸것이쥐...
2004/05/11 21:44 2004/05/11 2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