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의 맛있는 이야기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중국 외교부장(관) 왕이(王毅)와 러시아 외교부장관이 통화를 했다는 뉴스를 봤다.
최근 북한의 도발과 이에 대한 미국의 강경발언 등 한반도 전쟁위기 관련해 상호 공통된 입장을 확인했다는 요지다.
그 내용인즉슨...

중국과 러시아의 집문앞에서 도발을 야기하는걸 허락하지 않는다.
(不允许任何人在中俄家门口挑起事端)

문득 눈에 들어오는 단어. [문앞에서]
우리 대한민국이란 나라는 중국과 러시아의 문 앞의 존재감에 불과하지 않은가.

그 흔해빠진 [인접국], [우방국]이란 표현이 생각나지 않았을 뿐일테지.
2017/08/16 21:42 2017/08/16 21:42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61.
야한 볼 것(?)을 지칭할 때, 한국인은 [빨간것]이라고 하고, 중국인은 [노란것]이라고 한다.

62.
중국인은 엘리베이터를 타면 [닫힘]버튼을 서둘러 누른다. 설령 뒤에 사람이 따라 타고 있어도 누르는 경우 허다하다. (이러다가 서로 싸운다)

63.
중국인은 아직까지도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잘 씻지 않는다. (여름되면 대중교통 이용시 아주 곤욕스럽다. 비오는 날은 으으으~~~)

64.
한국인은 차가운 술을 즐겨마시나, 중국인은 차가운걸 마시지 않는다. (한국식 식당이 아니면 시원한 맥주는 구경하기 힘들다)

65.
중국인은 약속시간을 정할때 정확한 시간을 잘 쓰지 않는다... 10시반에서 11시사이... 세시 안팎... 등

66.
한국상인에게 있어 단골손님은 깎아줘야 하는 대상이지만, 중국상인에게 단골손님은 고정적으로 수입을 올릴 수 있는 대상이다.

67.
중국인은 카드놀이와 마작을 즐긴다. 기차역 대합실에도, 식당에서 밥먹고 나서도, 쪽수만되면 카드놀이를 한다. (그러나 도박은 아니다)

68.
중국인은 4구 당구를 모른다. 대부분 포켓볼이다.

69.
한국인은 자동차 후진을 곧잘 하지만, 중국인은 후진 정말 못한다. 베테랑이라는 택시기사들도 마찬가지다. (한국땅은 주차공간이 좁아 후진주차할 상황이 많지만 중국은 땅떵어리가 넓으니 추진할 일이 없어 그럴수도 있겠다…고 유추해본다.)

70.
한국인에게 [교통법규 준수]는 필.수.이지만, 중국인에게 [교통법규 준수]는 선.택.이다.

2007/04/02 11:03 2007/04/02 11:03
내맘

우리와 다른점이 많죠.. 하지만 중국은 아마도 빠르게 발전하는 시기이기에, 제도와 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부분이 있겠죠. 그래서 어떤 경우에는 예절이 없는 것 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우리도 한창 연평균 10% 가까이 성장할 때는 같지 않았을까요? 한국 사람들은 냄새나는 난닝구(속옷) 입고 여름 거리를 활보한다고 외신이 찍은 사진을 본 기억도 나네요. 길에서 애기 엄마가 애기 오줌을 싸게 한다던가. 코리언타임이라 약속 안 지킨다고 욕먹었던 기억. 교통 문화가 허접해서 사고 사망율 세계 최고. 빨리빨리 문화에 건물 엉터리로 짓는 것. 지금 중국의 모습과 큰 차이가 없죠. 저는 중국의 이런 모습을 급속한 경제 발전의 후과로 보는 편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문화적 차이도 있습니다. 님도 아시다시피 문화는 차이가 있을 뿐이지 좋고, 나쁨은 아니거든요. 춘지에 내내 폭죽을 터뜨리고 그것 때문에 온 동네가 시끄럽고, 잠을 설치고, 애가 울고 나리죠. 하지만 그것도 어찌 보면 그들에게는 문화죠. 내가 보기엔 저 요란한 짓을 왜 할까 싶지만, 그들에게는 그 요란함은 올 한해도 행복하게 보낼 수 있다는 믿음이니까요. 여하튼 다른 점을 읽다가 그냥 몇 자 적습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Jxx

100% 동감하고 인정합니다.

이질감은 곧 거부감으로 보여지기 쉽습니다.
정제된 표현을 해야 하는 것이 곧 필자의 책임일테구요.
적다보니 붓끝이 그 표현이 어긋나곤 하네요.

저는 사실, 그 이질감을 즐겁게 맞아들이고 있습니다. 사실 적응도 많이 되었구요.
적응하였다고 얘기하면 그걸 되려 동화되었다고 놀려대는 친구녀석들도 있습니다.
너 중국넘 다 됬구나??? ^^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51.
중국인은 빨간색을 유난히 좋아한다. (부귀를 상징하는 때문이라 한다)

52.
마지막 한가치의 담배가 남았을때(일명 돗대라고 함),
중국인은 상대에게 피우게 하는것이 예의고,
한국인은 꼭 담배주인이 피도록 하는 것이 관례다.

53.
한국인은 어른 앞에서는 담배를 피우지 않으나, 중국인에게 있어 그런 맞담배가 4가지 없는 놈으로 치부되는 일은 없다.

54.
중국의 애기들은 기저귀 채우고 옷을 입히는 대신, 노팬티로 궁뎅이가 터져있는 바지를 입는다. (얼마나 효율적인가??? 마려우면 바로 직빵으로 길바닥에 흘려 버린다. 물론 길바닥은 정리하지 않는다)

55.
중국인의 자전거는 라이트가 없다. (하기야 백주대낮에도 앞을 안보고 다니는데 어두운들 보고 댕기겠나)

56.
중국인은 Thank you란의미의 [谢谢]라는 말과 그에 대한 You are welcome이라는 의미의 [不用谢]라는 답이 일상화되어있다. 이거 한국사람들도 배워야 한다.

57.
중국에서는 많은 외국어 명사가 중국어화 되어 사용되고 있다. (코카콜라=可口可乐 등등.... 산타클로스를 성탄노인이라고 하는데서 넘어간다~~~)

58.
중국인은 대부분 목소리가 우렁차다. 모여서 떠들면 엄청 시끄럽다. (기본 성향도 그렇거니와 언어 자체의 발음과 성조가 그러하니 어쩌겠나. 내가 중국사람과 통화하는 것을 들은 한국 친구가 싸우는 것으로 오해한 경우도 있었다.)

59.
중국인은 일본을 싫어한다. (이점, 한국인이랑 비슷하다)

60.
중국에서는 아직도 많은 화장실(대변) 문이 없고, 문이 있더라도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문을 열고 일을 본다. (요즘 대도시에서 흔한 경우는 아니다)
양변기 밟고 위에 올라가 쭈그리고 앉아서 일보는 경우는 종종 있는듯. (상해 국제공항 화장실에서 실제 목격했는데, 잘 반사되는 바닥을 통해 옆칸의 그 장면을 보고... 차마 사진은 못찍었음.^^)

==========

이 내용은 주관적인 견해를 기술한 것으로,
시각에 따라 이견이 충분히 있을 수 있음을 밝혀둡니다.

2007/01/08 10:30 2007/01/08 10:30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41. 한국인은 산타클로스 할아버지라고 부르고,
   중국인은 성탄노인이라고 부른다.

42. 한국인은 크리스마스에 시끌벅적 하지만,
   중국인은 열심히 정상근무 ^^
   (중국에서 크리스마스는 휴일이 아니다)

43. 중국 젊은이들은 뜻밖에(?) 애정표현에 거침이 없다.
   (정류장에서 버스 기다리며 껴안고, 사람많은 곳에서 뽀뽀하고...)

44. 중국택시는 운전사 자리가 막혀있다. (강도 방지래나?)

45. 중국 장거리 시외버스는 침대전용 버스도 있다.
   (근사하지? 근데 열라 냄새나고 구리다. 중국애들도 잘 안탄다.)

46. 중국의 은행은 창구에 유리칸막이가 되어 있다.
   (은행원과 손님은 유리벽을 사이로 거래한다. 전당포 분위기 난다.)

47. 타은행이체를 위해선 A은행에 직접가서 현금 찾아다가
   B은행 직접가서 현금입금해야 한다.
   (입급까지 되는 ATM기계도 드물고, 인터넷 뱅킹은 잔액조회가 최신 서비스다.
   심지어는 같은 은행이라도 다른지방의 지점에서는 거래가 안되는 경우도 있다.)

48. 중국 남성은 바지 허리띠 고리에 열쇠꾸러미를 주렁주렁 매달고 다닌다.

49. 열쇠꾸러미에 귀후비개, 손톱깎기가 포함되어 있는것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50. 중국인은 명명백백한 자신의 잘못일 하더라도
   [잘못했다. 내책임이다.]라는 표현을 잘 쓰지 않는다.
   대신 [미안하게 되었다. 다른애들이 잘못해서 이렇게 되었다]
   라는 식의 회피하는 습관이 있다.

====

이 내용은 주관적인 견해를 기술한 것으로,
시각에 따라 이견이 충분히 있을 수 있음을 밝혀둡니다.

2006/12/19 09:57 2006/12/19 09:57
미디어몹

Jxx 회원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등록되었습니다.

Jxx

감사합니다. 땡큐 ^^. 중국어로는 谢谢

DK

50번에 크게 동의하게 되는군요.

Jxx

하하. 특히 비지니스 관계에서 이런 현상 접하게 되면, 돌.아.버.리.죠.

윤수아씨

시단에 가려고 전철을 탔을때, 중국 젊은이들의 거침없는 애정표현에 매우 놀랐습니다.
아니, 우리나라에서 은연중에 중요시되는 공중도덕이라는 개념이 없거나 다른 것같더군요.
게다가.. 같은 옷 입고 다니는 무리가 어찌나 많은지;;
음, 50번처럼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문화도 있지만,
직장에서도 나이보단 상하관계를 중시해서 일하기 편한 점도 있더군요^^

Jxx

중국이라고 무조건 후진국 바라보듯 하는것을 저는 반대합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한국보다 편한것도 발전된것도 많지요.
어떤때는 깜짝 놀랄만큼요...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31. 한국인은 생일케익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초의 갯수를 나이에 맞춰 꽂고,
    중국인은 숫자모양의 양초를 꽂아 나이를 표시한다.
    (사진처럼→)

32. 중국인은 한 가정에 하나의 자녀만 가질 수 있다.
     둘째를 낳으면??? 벌금 왕창 물게 된다.
    그러나 돈있는 사람들은 뭔짓을 몬해~.
    한국은 요즘 출산 장려 한다지?

33. 중국인은 집에서 간단히 먹고,
    가족단위의 외식이 잦은 편이다.

34. 중국 길거리에는 우체통이 없다.
    누가 우체통째 들고가면 우짜라꼬???

35. 중국인은 신용카드 등 신용거래를 잘 하지 않는다.
    가끔은 내 자신도 못믿는데 누굴 믿는담?
    당연히 인터넷 뱅킹도 거의 없다.

36. 중국인은 모르는 사람끼리도 잘 수다를 떤다.
    엘리베이터에서는 전혀 모르는 사람들끼리 말참견하고 맞장구치고 그런다. (그것도 큰소리로)

37. 한국슈퍼나 식당에서 계산할때 거스름돈은 손님의 손에 쥐어주지만
    중국에서는 거스름돈을 테이블 위에 좌악 뿌려준다.
    동전을 많이 거슬러주면 이거 주워담는것도 일이다.

38. 중국 기차는 2층기차, 플라스틱 의자 기차가 많다. (인원수송에 대한 부담?)

39. 중국에눈 문이 안닫히거나 창문이 안닫히거나 가다가 퍼지거나 타이어가 찢어지는 택시들이 많다.
    (참으로 관리 안한다)

40. 한국인은 [오전근무 끝]-[점심시간]-[오후근무 시작]이지만
    중국인은 [오전퇴근]-[내시간]-[오후출근]이다.
2006/11/27 16:06 2006/11/27 16:06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21. 비가 오면, 한국인은 우산을 챙기고,
    중국인은 비옷을 챙긴다.
    (자전거 문화때문이리라~
    비오는날 자전거 행렬은 독수리 5형제를 방불케 한다)

22. 한국인은 신호등의 색깔에 따라 길을 건너거나 서고,
    중국인은 자신의 의지에 따라 길을 건넌다.

23. 한국인은 걸리면 足팔리는 새치기를 슬쩍 하고,
    중국인은 들켜도 전혀 개의치않는 새치기를 당당하게 한다.

24. 한국인은 [7]을 좋아하고,
    중국인은 [8]을 좋아한다.
    두나라 사람 모두 [4]를 싫어한다.
    [4]를 싫어하는 이유또한 같다.

25. 한국인은 지폐를 받으면 잽싸게 지갑에 넣고,
    중국인은 위폐여부부터 확인한다.

26. 한국인은 자신이 받은 돈이 위폐임을 알게되면 함부로 쓰지 않고(쓰다가는 걸릴수도 있으니까),
    중국인은 알고도 모르는체 쓴다.(다들 그렇게 하니까)

27. 한국인은 깜빡이를 켜고 신호대기하지만,  
    중국인은 신호대기 하다가 좌회전 우회전해 빠져 나갈때 깜빡이를 킨다.

28. 한국인은 어둑해지면 미등, 깜깜해지면 전조등을 키지만,
    중국인은 최대한 버틸수 있을때까지 버티다가 라이트를 킨다.

29. 도로위에서 사소한 접촉하고가 나면,
    한국인은 사고지점을 표기한 후 도로소통을 위해 차를 갓길로 빼고,
    중국인은 도로한가운데 차를 그대로 방치해둔 채 경찰이 올때까지 기다린다.
    (경찰확인 전에 먼저 차 빼는 놈이 지는 놈이라는 통념이 있다.
     뒤에 길이 꽉 막히든 말든 그건 내 상관할 바 아니다)

30. 한국인은 몸이 좀 안좋으면 출근할까 말까를 고민하지만,
    중국인은 쪼끔만 아프면 고민할거 없이 바로 병원가서 닝게루 꽂고 드러 눕는다.
    (이것 때문에 속터지는 때가 한두번이 아니다.)

========================
이 내용은 주관적인 견해를 기술한 것으로,
시각에 따라 이견이 충분히 있을 수 있음을 밝혀둡니다.

2006/11/18 09:46 2006/11/18 09:46
상해닉

새치기를 당하는 내가 죄를 짓는 것 같은 기분 들때가 많지요. 새치기 하는 사람은 당당하고, 저는 무슨 봉변 당할까봐 말도 못하고...

Jxx

때에 따라서는 저역시도 당당한(?) 새치기를 하곤 하는데... 이것이 이곳에서 살아가는 법을 깨달은 것인지, 아니면 문화적으로 퇴화하는것인지... 아직도 정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

비밀방문자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Jxx

앗~! 순간적 당황... 성의있게 문의하셨는데 성의있게 답해야 할터... 궁리+고민+생각... 메일로 답변 드릴께요.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11. 한국인은 연장자 앞에서는 두손으로 술잔을 받고 고개를 돌려 마시지만,
    중국인은 한손으로 받고 그대로 마신다.

12. 중국인은 술잔을 부딪치는 행위는 잘 하지 않으며,
    잔 돌리면 이상하게 쳐다본다.

13. 한국인은 연장자나 상사를 만나면 고개숙여 인사하지만,
    중국인은 고개 숙이지 않고 얼굴 빤히 쳐다보고 반가운 표정을 지어준다.

14. 한국인은 김과장, 박대리... 하고 부르지만,
    중국인은 상대의 이름 석자를 불러준다.

15. 애매모호한 것에 대해 한국인은 아는체 하거나 [알아보겠다]는 말을 하지만,
    중국인은 쉽게 [모른다]고 한다.
    (비지니스에서는 중국인의 이런 성향이 득이 되는 경우도 있다)

16. 중국과 유럽팀이 축구를 하면 한국인은 중국을 응원하고,
    한국과 유럽팀이 축구를 하면 중국인은 유럽팀을 응원한다.
    (이건 다분히 주관적일 수 있다... 다만 한국이 어느나라랑 하더라도
     중국인은 한국이 져주길 바라는 것 같다)

17. 식당에서 계산할때 한국인은 나갈때 계산하지만,
    중국인은 종업원을 자리로 불러 계산한다.

18. 한국인은 숟가락으로 밥을 먹고,
    중국인은 젓가락으로 밥을 먹는다.

19. 중국인은 밥그릇을 손에 들고 젓가락으로 밥을 훑어 먹는데,
    한국인은 그랬다간 아빠한테 혼난다.

20. 중국인은 식사할때 주변사람과 많은 얘기들을 큰소리로 왁자지껄 나누는데,
    한국인은 그랬다간 아빠한테 또 혼난다.

========================
이 내용은 주관적인 견해를 기술한 것으로,
시각에 따라 이견이 충분히 있을 수 있음을 밝혀둡니다.
2006/11/09 17:58 2006/11/09 17:58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중국생활 몇년째냐 이거...
중국친구가 이렇게 묻는다.

[중국에 대해서 이제 좀 알것같니?]
[으응... 이제 쪼끔]
[푸하하하하!!!!!]
[왜웃는데???]
[중국에서 나고자란 나도 중국이란델 잘 모르겠는데... 니가 안다구???]

그렇다. 중국이란 나라는 지내면 지낼수록 새로운 사실을 내게 보여준다.
중국사람들...
그 넓은 땅덩이에 분포되어 있으니 각각 성향도 다르겠지만
중국생활 아니, 상해에 몇년간 살아본 경험을 토대로 중국인과 한국인의 차이점을 재미삼아 나열해본다.

100% 주관적인 견해이며, 어떠한 근거도 없음을 못박아둔다.

=======================================================

1. 중국인은 [나]로 평가받는데 익숙하고 한국인은 [우리]로 평가받는데 익숙하다.

2. 중국인은 자신을 지칭할때 엄지손가락으로 자신의 가슴을 가리킨다.

3. 한국젊은이는 차안에서 나이드신 분에게 자리를 양보하고
    그렇지 않을경우 나이드신 분은 속으로 이를 괘씸히 여기지만
    중국 젊은이는 양보하지 않고, 나이드신 분도 이를 별로 괘씸히 여기지 않는다.

4. 차안에서 한국인은 자신의 휴지나 쓰레기를 들고 내리지만
    중국인은 창밖으로 내버린다. 이는 차내의 청결을 위함이다.

5. 한국인은 식사전후 물을 마시고, 중국인은 차를 마신다.
    (중국식당에서 물을 달라하면 없다고 잘라말하거나,
     판매용 생수 한병 가져다 주거나, 뜨거운 맹물을 주기 일쑤가. T.T)

6. 중국인은 저녁때 집앞의 마트를 갈때 잠옷을 입고 간다.
    (미키마우스나 스누피가 그려져 있는건 수준 높은거다)

7. 중국인은 신문의 TV편성표를 보지 않는다. 아니, 신문에 TV편성표가 없다.
   그많은 유선 채널을 신문에 올린다면 신문이 엄청 두꺼워져야 할껄?

8. 한국인은 공공장소에서 행퐁 통화할때 대부분 남눈치보며 조용히 말하지만
    중국인은 대부분 남들이 다 들리도록 큰소리로 통화한다
   (그러나 아쉽게도 통화내용 알아들을 수 없다.
    피차 서로 시끄럽고, 신경쓰지도 않으니까)

9. 한국인은 술잔이 비우면 다시 채우지만
   중국인은 조금이라도 잔이 비워지면 첨잔을 한다.
    (술잔을 다 비워내야 다시 채워넣는건 한국인만의 스타일 같다.
     중국뿐만 아니라 딴나라들도 첨잔의 습관이 있다.)

10. 중국인은 자전거도 차의 범주에 포함시킨다.
    (오늘 차타고 출근했어... 요앞에 주차해놨어...
    우리집엔 차가 세대 있어...  ☜ 자전거를 지칭한거다.)
2006/07/29 13:05 2006/07/29 13:05
hyunli

글이 너무 공감가는군요^^
정말 재미난 비교입니다!^^

Jxx

맹목적으로 비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나
그저 그럴수도 있는 시각이라고 봐주셨으면 고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중국이란 나라의 어느 한점에 살다보니
가끔 중국이 디따 큰 나라라는 걸 까먹고 쉽사리 이해해뻐리는
골아픈 주변 인물이 있다.

일화 1.===
서울 본사에서 다급하게 전화가 왔다.
중국에 있는 거래처에 급하게 샘플 제공해야 된다며
어제 상해로 보냈으니깐 받는 즉시 잽싸게 가서 샘플 주고
반응 체크해서 낼모레까지 회신 달란다.
Jxx가 그 전화에 대고 물었다.
[그거래처가 어디 있는 건데?]
[북경... 근처 어디라던데?]
[북경? 그럼 서울이 더 가까우니깐 니가 갔다와 때뀌야.]
전화 끊어버렸다.

일화 2.===
서울친구:[야, 뉴스봉께 중국 북경에 폭설 내려 쌩난리하는데 넌 괴안냐?]
Jxx:[야, 뉴스봉께 일본 동경에 폭우가 내렸다는데 넌 괴안냐?]
서울친구:[잉? 일본에 비온거랑 나랑 뭔 상관얌마]
Jxx:[북경-상해 거리나 동경-서울 거리나 똑같아 임마]
(걱정해주는건 늘 고맙다. ^^)

일화 3.===
한국친구:[중국 요즘 날씨 어떠냐?]
Jxx:[...]
한국친구:[왜 대답이 엄썸마!!!]
Jxx:[오늘 중국날씨는 눈오고 비오고 흐리고 맑고 덥고 추우며 최저기온 영하 10도 최고기온 25도]
한국친구:[장난치냐?]
Jxx:[지도책 끄내바바, 중국땅이 올메나 넓은가... 이.누.마]

중국은 생각보다 어마어마하게 큰 나라이다.
중국에 진출하여 실패한 기업들의 큰요인중 하나는
중국을 그저 하나의 나라로만 접근한다는 것이다.
같은날에도 북쪽에는 히터가 팔리고 남쪽에는 선풍기가 팔리는 나라...
그곳이 중국이다.
2003/11/16 09:40 2003/11/16 09:40